> 정치 > 제19대 대선
지역주의 구도 붕괴…영호남 '몰표' 약해져어떤 지역도 3분의2 이상 득표자 없어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0  03:34: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9일 치러진 19대 대선은 영·호남 ‘몰표 현상’이 역대 어느 대선보다 약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세대별로는 뚜렷하게 투표 성향이 갈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투표 종료 직후 발표된 KBS·MBC·SBS 지상파 3사 공동 출구조사(신뢰도 95%, 오차범위 ±0.8%) 결과에 따르면 어떤 지역도 특정 후보에게 3분의 2 이상의 표를 몰아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지역구도가 붕괴가 두드러진 곳은 보수정당의 ‘텃밭’인 영남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경북에서 51.6%를 얻을 것으로 예측됐으나, 대구(44.3%)와 경남(39.1%)에서는 과반에 못 미쳤다. 직전까지 도지사를 지낸 경남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34.9%)와의 차이는 4.2%포인트에 불과했다.

 심지어 홍준표 후보는 부산(문재인 38.3%, 홍준표 31.8%)과 울산(문재인 37.1%, 홍준표 25.5%)에서는 뚜렷한 격차로 2위로 밀려났다.

 역시 전통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강원에서도 문 후보(32.4%)가 홍 후보(30.4%)를 이기는 것으로 예측됐다.

 호남의 경우 문 후보에게 60% 안팎(전북 65.0%, 전남 62.6%, 광주 59.8%)을 몰아줘 ‘전략적 투표’ 성향을 보였으나, 예년에 비하면 쏠림 현상이 뚜렷하게 완화됐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에서 문 후보는 광주(91.97%)·전남(89.28%)·전북(86.25%)에서 무려 90% 안팎의 표를 싹쓸이한 바 있다.

 반대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는 대구(80.14%)·경북(80.82%)에서 5명 중 4명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대조를 이뤘다.

 이번 선거에서 영·호남 지역주의가 대폭 완화된 것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호남과 보수층 표를 상당 부분 잠식한 결과로 풀이된다.

 안 후보는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30.8%)와 전남(29.0%)에서 30% 안팎을 득표해 문 후보와 독주를 어느 정도 견제했고, 영남의 모든 지역에서 15% 안팎을 기록해 홍 후보의 과반 득표를 막았다.

 세대별로는 문 후보가 20∼40대를 휩쓸고, 홍 후보는 60대 이상에서 독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 후보는 20대에서 47.6%, 30대에서 56.9%, 40대에서 52.4%로 50% 안팎을 기록하면서 자신의 전체 득표율 예측치(41.4%)를 웃돌았다. 반면 홍 후보는 20대 8.2%, 30대 8.6%로 한 자릿수 득표율에 그쳤고 40대도 11.5%에 머물렀다.

 50대는 문 후보에게 36.9%, 홍 후보에게 26.8%, 안 후보에게 25.4%를 나눠줘 전체 평균과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60대에서는 홍 후보 45.8%, 문 후보 24.5%를, 70대 이상에서는 홍 후보 50.9%, 문 후보 22.3%로 40대 이하와 정반대 양상을 보였다.

 안 후보의 경우 20대 17.9%, 30대 18.0%, 40대 22.2%, 50대 25.4%, 60대 23.5%, 70대 이상 22.7%로 모든 연령층에서 10∼20%를 기록했다.

 한편 남성 유권자는 문 후보 39.1%, 홍 후보 26.6%, 안 후보 22.3%로, 여성 유권자는 문 후보 42.0%, 홍 후보 23.2%, 안 후보 21.6%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