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식사 건너뛰는 1인 가구 많아
아침 식사 건너뛰는 1인 가구 많아
  • 연합뉴스
  • 승인 2017.05.1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고 혼자 살수록 아침 식사를 챙기지 않고 인스턴트 식품 섭취 비율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암웨이는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와 함께 전국 만 20∼59세 남녀 1천11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건강한 식습관 파악을 위한 태도’를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왔다고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1인 가구 증가로 인한 식습관의 변화다.

 하루 평균 끼니를 묻는 문항에서 점심, 저녁 식사를 먹는 비율은 평균 96%에 가까운데 비해 아침 식사를 챙기는 비율은 65.3%로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특히 20대의 경우 아침 식사 비율이 59.2%에 불과했으며 1인 가구의 아침 식사 비율은 53.5%에 머물렀다.

 인스턴트식품 섭취 비율은 20대가 9.4%로 세대 중 가장 높았고 30대 3.4%, 40대 2.3%, 50대 0.6%로 뒤따랐다. 가구 형태로는 1인 가구가 11.9%로 2인 2.7%, 3인 2.5%, 4인 2.7% 등에 비해 월등하게 높았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함유된 채소·과일 섭취는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소와 과일을 자주 먹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44.3%에 불과했고 실제 섭취횟수는 주 평균 4.5회 수준이었다.

 여성(52.4%)보다 남성(36.5%)이 적게 먹었다.

 또 20대 36.8%, 30대 39.3%, 40대 47.7%, 50대 59.2%로 나타나 젊을수록 섭취가 적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응답자들의 영양에 대한 관심 및 균형 잡힌 식단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높은 편이었다.

 답변자의 98%가 ‘균형 잡힌 식사가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암웨이 관계자는 ”사람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도 있고 채소 과일을 통해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싶어 하지만 실생활에서는 실천이 잘 안 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국민이 균형 잡힌 식단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해 채소 과일의 섭취를 늘렸으면 한다“고 바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