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대통령과 함께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5·16 기념식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져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01:56: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인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5·18을 상징하는 노래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개최됐다.

 기념식은 애국가 제창을 포함한 국민의례, 헌화·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5·18 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을 포함한 정부 인사, 여야 정치권 인사, 5·18 유공자·유족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해 5·18 기념식에는 약 3000명이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은 초청장을 받지 않은 사람도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열린 기념식’으로 거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직접 헌화·분향했고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에서는 일어서서 옆에 있던 정세균 국회의장과 이 노래를 작곡한 김종률 씨의 손을 잡고 노래를 함께 불렀다. 5·18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방식으로 부른 것은 9년 만이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5·18 기념식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일부 보수 진영의 반발로 2009년부터 무대의 합창단이 부르면 원하는 참석자들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후 해마다 5·18 기념식에서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방식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고 기념식이 이념 갈등의 장으로 변질되는 결과를 초래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취임한 지 이틀 만인 이달 12일 업무지시를 통해 올해 기념식에서는 이 노래를 제창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