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文대통령, 내주 관료 출신 차관급 인사 단행국무총리 국회 인준 받아야…차관인사 우선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01:46: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문재인 정부가 각 부처 장관 인선에 앞서 내주 두 차례로 나눠 차관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차관은 관료 출신으로 인선한다는 방침을 세웠고, 기조는 국정 안정이 될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께서 다음 주 두 차례에 나눠 차관 인사를 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마무리되는 데 시간이 걸려 우선 차관 인사부터 하기로 했다”며 “문 대통령이 각종 개혁 관련 정책을 시행해야 하는데 장관 인선 전까지 새 차관이 이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차관을 먼저 임명하는 이유는 현재 주요 부처 장관 후보들에 대한 인사검증 작업이 끝나지 않아 업무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인사 청문회가 필요 없는 차관을 일단 임명하고 과도기적으로 정부를 차관 체제로 꾸려가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인사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업무 지시 1호’로 설치를 지시한 일자리위원회 관련 부처들이 꼽힌다. 수장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석하는 기획재정부·교육부·미래창조과학부·행정자치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국무조정실·공정거래위원회·중소기업청 등 11곳이다.

도내 출신으로는 오동호 행정자치부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이 행자부 차관에, 부산·대구 고검장을 역임했던 김경수 전 고검장이 검찰총장 물망에 오르고 있다.

오 위원은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사건 당시 범정부적으로 장례지원을 위해 구성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장례지원단’ 단장을 역임했다. 장례지원단은 안전행정부를 비롯해 교육부,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등 9개정부부처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안산시 등 12개 기관으로 구성했다. 당시 오 단장은 정부 합동분양소 마련과, 유가족 지원 등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이 업무처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검찰총장 물망에 오르고 있는 김 전 고검장은 함양군 서상면이 고향으로 진주고, 연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사법연수원 17기로 법무부 검찰3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 대검 대변인, 전주지검장, 대검 중수부장, 대전고검장, 부산고검장, 대구고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그는 지난 2015년 연말 검찰총장 후보까지 올랐으나 김수남 전 총장이 임명되자 사표를 냈다.

그는 퇴직금 1억원을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김 전 고검장은 “강력부 검사일 때 소년범죄를 자주 접했다며 소외 청소년들이 바르게 커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정부 요직이나 청와대 수석비서관 발표에서 경남 출신은 눈에 뛰는 인사가 보이지 않고 있다. 합천 출신인 이정도 청와대 총무 비서관과 밀양 출신의 김종호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전부다. 앞으로 있을 장·차관급 인사에서 얼마나 중용될지는 두고봐야 할 것 같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홍익인간
시인, 배우, 영화감독이 문체부 장관을 한다. 프로그램과 네트워크를 모르는 사람이 게임의 주무부처 장관이다.
영어를 못하는사람이 영어학과 학과장인거다. 게임은 ICT로 보내자 . 적어도 그들은 디지털이란 말을 이해한다 3년~5년 ,수십에서 수백명, 수십억에서 수백억으로 만드는 컨텐츠가 온라인게임이다

(2017-05-19 16:25:4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