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공갈협박 혐의 주간지 대표 엄벌” 촉구거창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탄원서 제출 군의원도 비판
이용구  |  yglee@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4  23:43: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거창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24일 공갈·협박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지역의 A주간지 대표와 관련, 거창군의회 일부 군 의원들의 처벌불허서 탄원서 제출 비판과 주간지 대표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창원지방법원 거창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간지 대표)이분은 정말로 공공과 관련되는 무리한 비리 불법들을 저질러 왔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서는 정의로운 심판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그에 대한 대응차원에서 시민사회단체가 진정서 겸 기자회견을 준비하게 된 동기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일부 군 의원들의 ‘처벌불허서 탄원서’ 제출과 관련해서는 “일부 군 의원들이 개인적인 일도 아니고 공공의 적인 죄에 해당하는 일에 군민 대표격인 군의원들이 군민 뜻과 반하는 탄원서를 낸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연대회의는 이어 “물론 한 사람의 잘못에 대해서 탄원도 필요하겠지만은 공적인 잘못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는 것이 책임사회로 가는 길”이라며 “그래서 이례적으로 시민단체에서 한 언론인 과오에 대해서 엄격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또 “어쩌면 거창지역에서 그분은 지금까지 수많은 지역현안들에 있어 정론보다는 치우치는 입장을 발표해왔다”며 “사리사욕에 대해서 많이 챙겨왔다는 정황이 경찰조사에서 드러났기 때문에 더 이상 봐주고 그냥 넘어가야할 사안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연대회의는 그러면서 “분명히 거창지역의 적폐청산 및 정의로운 지역사회 분위기 차원에서라도 이 부분에는 단호하고 엄중하게 처리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용구기자
20170524_103147
거창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24일 거창지원앞에서 지역의 적폐청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용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