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산청군 공무원, 생명 살리는 조혈모세포 기증김동원 산청군 농촌지도사, 평소에도 친절·나눔실천
원경복  |  011871627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5  23:31: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동원 산청군 농촌지도사


산청군의 한 공무원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25일 산청군에 따르면 농업기술센터 농업육성과에 근무 중인 김동원(27·사진) 농촌지도사는 지난 15일 서울의 한 병원을 찾아 생면부지의 백혈병 환자에게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김 지도사는 학창 시절 조창인 작가의 소설 ‘가시고기’를 읽고 조혈모세포 기증에 관심을 갖게 돼 2015년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 조혈모세포 기증을 서약했다. 이후 2년여만인 지난 2월 조직적합성항원(HLA)의 유전형질이 일치한다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기증을 진행했다고.

조혈모세포는 타인과 일치할 확률이 2만분의 1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조직적합성항원 유전형질이 일치한다고 하더라도 유전자 정밀검사를 실시하면 유전자가 100% 일치하는 경우는 절반 이하의 수준으로 알려져 기증자를 찾는 일이 매우 어렵다.

김 지도사는 “얼굴도 알지 못하는 타인이지만 저의 작은 수고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분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니 무척 뿌듯하다”며 “아직 우리나라에는 기증을 기다리는 많은 환자분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많은 분들이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산청군 관계자는 “평소 김 지도사는 군내 ‘친절공무원 콘테스트’에서 받은 우수상 상금을 지역의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전액 기부하는 등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며 “언제나 맡은 일을 성실히 수행하고 주변인에게 웃음을 주는 직원이다”고 말했다. 원경복기자

원경복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