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칼럼
[농업이야기] 꽃에 대한 시각을 바꾸자
하두수(경남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원예수출담당)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9:1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두수(경남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원예수출담당)


꽃을 받는 사람은 모두 ‘듀센미소’를 짓는다고 하는데 듀센미소란 프랑스 심리학자 듀센이 관찰한 미소로 ’도저히 인위적으로는 지을 수 없는 자연스러운 미소‘를 말한다. 이처럼 꽃은 사람에게 가장 효과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꽃은 예전부터 우리에게 문화이자 삶의 일부로 존재해 왔는데, 기쁘거나 축하할 일 또는 기념일에는 으레 꽃으로 정성어린 마음을 표현해 왔다. 특히 연인이나 부부, 가족 간에 사랑을 이야기할 때 그 징표로 꽃은 필수품이었다.

산업적으로도 꽃은 그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경제수준과 문화수준이 높은 국가일수록 꽃 소비액도 높은 것으로 조사되는데 우리나라 꽃 소비액은 유럽 선진국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우리나라는 꽃을 사치품으로 인식하여 행사용 위주의 꽃 소비에 치우쳐 있기 때문이다.

꽃에 대한 시각을 바꾸어야 한다. 꽃은 사치품이 아니라 인간과 늘 함께 해왔고 앞으로도 삶을 더욱 윤택하게 해줄 바람직한 문화이다. 탄생화(花), 기념일화(花)와 같은 꽃 스토리텔링을 만들어 보급함과 아울러 공기정화, 원예치료, 음이온, 정서안정 등 꽃이 갖는 다양한 기능성 가치를 발굴하여 생활속의 필수 재료로 자리 잡도록 해나가고 있다. 이는 우리에게도 매우 유용한 일이다. 꽃은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분해하여 대사 작용에 이용하고 방향성 물질과 음이온을 방출하는 등 천연 공기청정기의 역할과 자연 온습도 조절로, 에너지 소비 없이도 실내공기를 쾌적하게 유지해준다. 또한, 꽃의 정신적·신체적 영향을 활용한 원예치료는 현대인들의 몸과 마음을 치료하는 보완적 방법으로 부상하고 있는데 원예치료란, 사람들의 몸과 마음, 영적 상태의 향상을 위하여 식물과 정원 가꾸기 활동을 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원예활동은 노인, 치매노인들, 환자들에게 인지능력향상, 우울증 감소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증명되고 있다. 지난 2009년에는 나리꽃 향기가 초등학생의 시험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는 효과를 실험으로 증명한 바도 있다.

지난 6월 12일부터 도내 미래 꽃 소비자인 6개 초등학교 641명을 대상으로 꽃 이용 체험활동을 추진하고 있는데 꽃꽂이 작품 만들기 체험활동과 꽃소비 활성화 국민적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꽃문화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나아가 화훼산업을 문화와 트렌드에 맞는 패션과 기능이 가미된 6차 산업으로 확장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꽃의 장식적 기능을 더한 인테리어 산업과의 연계, 식용꽃 레시피 개발, 꽃 성분과 향을 활용한 화장품과 향수 개발 등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데 정책적인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이렇듯 화훼산업은 관련 산업에 파급효과를 주며 부가가치와 잠재력이 큰 미래산업의 주역이라 할 수 있다. 이제는 꽃을 사치품이 아닌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생활필수품으로 인식을 전환하고, 소득수준에 맞는 꽃 소비문화 정착이 필요한 시점이다.



 하두수(경남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원예수출담당)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