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0년 6월 5일 2면 '동창회'
박은정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7  22:59: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주제일보통학교 제28회 동창회를 좌기 심의하여 개최하오니 죽마고우는 소만참석하여주기를 바랍니다.
일시 6월5일 일요일 오전 열시
장소 진주시 평안동 비봉다방(법원 앞)
회비 1000환
연락처 비봉다방 내


친구가 그리운 계절

‘추억은 방울방울’이라는 정지동작 개그프로가 유행인 적이 있었다. ‘구멍 난 검정 고무신, 책보자기, 고무줄놀이, 공기놀이, 자치기…’ 아련히 남아있는 추억의 단어들이 떠올라 연세 지긋한 어르신들이 입가에 미소 지으며 옛 추억을 이야기 하곤 했다.

 경남일보 1960년 6월 ‘진주제일보통학교’ 동창회 광고가 실렸다. 현재 진주교육청 옆에 있는 진주초등학교의 전신으로 1895년 설립된 진주지역 최초의 근대적 교육시설이었다고 한다. 여러 번 개칭을 거듭했으며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는 교명은 진주중안초등학교다. 1919년 제일보통학교로 개칭했으니 28회 졸업생이면 학교를 졸업한 지 십 수 년 만에 친구들을 만나게 된 것이리라.

 어릴 적 함께 뛰고 뒹굴던 친구들이 빛바랜 흑백사진 속 어렴풋한 기억처럼 간간히 그립고 궁금해지고, 잊혀졌던 얼굴들을 만날 수 있는 게 바로 동창회다.

 오랜 세월 지나 옛 친구를 만나는 건 예나 지금이나 떨리고 설레는 마음일 게다. 그 옛날 까까머리 코찔찔이들이 주름진 얼굴에 흰머리를 얹은 중년이 되어 나타날 테니 말이다.

 어느새 세월을 고스란히 짊어진 흰머리 아저씨 아주머니의 모습에 어색함도 잠시 타임머신이라도 타고 간 것처럼 시간은 과거로 이어져 그 옛날 코찔찔이들이 하나 둘 되돌아와 웃고 떠드는 것이다.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헤어짐 앞에 다시 서지만 이번엔 훗날을 약속하는 이별이라 기다림의 설렘이 기쁘기만 한다.

 15~16년 전 인터넷에서 초등학교에서 대학교까지 ‘옛 추억’을 함께 했던 학교 친구와 선후배를 찾아준다는 ‘아이러브스쿨’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오랫동안 잊고 있던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나고 또 그때 만나 결혼까지 하는 행복한 경우도 있었으며, 굳이 같은 학교를 졸업하지 않더라도 아니더라도 함께 어린 시절이나 추억을 공유한 사이끼리 만남을 이어가는 사례들도 얼마든지 있다. 추억은 학창시절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기에..

 
박은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