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다라이꽃밭] ‘낮달맞이꽃’
김지원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22:47: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다라이꽃밭] ‘낮달맞이꽃’


도심의 빈틈마다 심겨진 ‘다라이’ 속의 꽃밭을 찾아 길을 나섰다.

여름철에 볼 수 있는 비늘꽃과 달맞이꽃은 밤이 되면 활짝 피어 달맞이 꽃이라 하는데 낮에 피는 달맞이 꽃을 낮달맞이꽃이라고 한다. 보통 노랑색꽃으로 알고 있는데 분홍색이 원예용으로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다.

여러해살이 풀로 씨앗에서 번식하고 씨앗에서 채취한 기름은 약용으로 쓴다. 인후염, 편도선염에 효과가 있다. 번진 뿌리의 포기를 나누어 번식할 수 있다. 6~7월동안 화사한 꽃을 즐길 수 있다. 낮달맞이꽃의 꽃말은 ‘무언의 사랑’ 원산지는 북아메리카로 알려져 있다.

김지원 미디어기자




김지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