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기획
“건설경기 살아야 지역경제 활성화 가능”[경제人터뷰]김상수 대한건설협 경남도회 회장
황용인  |  yong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0  03:22: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한건설협회 경남도회 김상수 회장 인터뷰 사진

 

글로벌 경기 악화 등의 영향으로 국내 전반적인 경기 활성화는 아직 요원한 상황이다. 더욱이 문재인 정부가 SOC사업 감축에 따라 건설 경기 위축은 물론 내수 건설시장의 침체로 인한 지역 중소건설 업체의 수익성도 매우 악화될 조짐이 일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결국 연관된 산업의 동반침체로 이어지면서 지역경제에도 막대한 타격을 주게 된다.

과거 건설경기가 활황을 이루었을 때 지역경제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던 것 만큼 현재의 여러가지 상황과 어려운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적극 나서야 여론이 일고 있다. 특히 지역경제에서 건설산업은 20∼25%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매우 높은데다 지역 건설산업이 지방경제의 한 축으로 대변된다고 할 수 있을 정도여서 지역 건설업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뒷받침도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일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경남도회(회장 김상수·한림건설 회장)는 오는 20일로 ‘건설 70년, 건설의 날’을 맞는다.

하지만 국내 여건은 녹록치가 않다. 여러가지 현 상황은 여의치 않겠지만 지역 경제활성화와 건설업체들의 경영 개선하기 위해서는 다각도의 방향을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무엇보다도 노후 상·하수도관 교체와 혼잡도로 정비 등 지역민들의 수요가 많은 중·소규모 건설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다음은 김상수 회장과의 일문일답.

-최근 발주물량 가뭄과 공사비 부족 등의 이중고 해법은.

▲갈수록 건설업체들의 애로가 많은 것은 사실이다. 무엇보다도 지역건설업체들은 발주물량 가뭄과 공사비 부족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더욱이 정부의 SOC 감축과 이에 따른 내수 건설시장 위축은 지역 중소건설업체 수익성 악화를 키워 경영난을 초래하고 있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나서야 한다. 이에 대해서는 노후 상하수도관 교체와 혼잡도로 정비, 저수지 개·보수, 문화시설 확충 등 생활형 SOC사업 등으로 지역 건설업체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경남지역 상황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인 도시재생 뉴딜 정책은 매년 10조원씩 5년간 50조원을 투입하는 매머드급 프로젝트다. 이는 임기동안 500개 지역을 개발하게 되면 낙후 또는 슬럼화가 진행되고 있는 거의 대부분의 구도심을 정비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과 지역의 중소건설업을 살리는 신 뉴딜정책 이라고 할 수 있다. 경남지역은 김해·양산·진주 지역에서 신도시 개발 붐이 일고 있으나 반대로 구도심이 공동화 위기에 봉착해 있어 반드시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 또 조선산업 불황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통영·거재 지역이 슬림화 된다면 경남 남해안 동북아 해양관광 중심지 육성에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어 이 지역 역시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본다.

-지역 건설업체에 대한 경영개선의 해법은

▲현재 국가기관에서 발주되는 80억원 이상 공사는 지역제한 대상 금액과 같아 지역의무공동도급제도 자체가 형식적으로 운용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가 기관이나 공기업에서 발주되는 모든 공사에 대해서도 지역의무공동도급제가 적용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뒷받침이 있어야 할 것이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황용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