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저것은 꽃이 아니다(조용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3  15:32: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저것은 꽃이 아니다(조용미)

팔월의 땡볕 아래

쉰 냄새를 내며 타오르는 도로변의

축 늘어진 칸나의 무리들



코피를 뚝뚝 쏟으며

서 있는 저것들은

꽃이 아니다

꽃잎을 태우며



불볕을 마주 빨아들이고 있다

아스팔트가 물컹 녹아내린다

좌석버스가 신호를 기다린다



자기 모습을 오래 보여주는

칸나가 불편하다



시골 마을의 뒷담이나 잘 다듬어진 정원을

배경으로 삼지 않은 그들이

나를 놓아준다



버스가 움직인다

꽃에 불이 붙는다

-------------------------

칸나의 혓바닥이 대낮을 핥고 있다. 태양은 더 달구어지고 아스팔트는 익어서 질펀하다. 열정에 몸을 맡긴 꽃들은 시선을 돌리자 불꽃으로 더 뜨겁다. 가로수의 매미도 간드러지게 지금이 한창이다. 세상이 지금 다 그렇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