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난초 길들이기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22:46: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난꽃을 피운 동료가 일주일에 물을 두 번 준다기에 따라 했다. 어느 날 난초는 담장에 턱을 괴고 사랑하는 이를 쳐다보는 여인네처럼 가녀린 꽃대에 꽃을 피우고 컴퓨터 너머에서 나를 넌지시 지켜보고 있었다. 아침 일찍 출근하는 날이면 은은한 향까지 품어내면서. 책상에 앉아 일하면서 난꽃과 눈맞춤은 한동안 나를 설레게 했다. 주는 물이 물받침대에 넘쳐 책상을 어지럽혀 양을 줄였다. 얼마 지나지 않아 꽃이 활력을 잃고 꽃대도 마르기 시작했다. 동료의 꽃은 생생한데…. 한순간의 그릇된 판단과 게으름이 난꽃을 시들게 했다. 난꽃은 내년에 다시 볼 수 있다지만 사람은 그렇지 못하다. 사람은 한결 같아야 하는데…. 박도준 지역부장

 
20170725_111504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