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당신의 고패질은 누굴 향한 것입니까
[비주얼창] 당신의 고패질은 누굴 향한 것입니까
  • 박도준
  • 승인 2017.08.0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도준(지역부장)
[비주얼창] 당신의 고패질은 누굴 향한 것입니까


작렬하는 태양 아래 문어를 유혹하는 고패질은 계속된다. 눈은 먼 산을, 너울을, 낚싯줄을 보든 제각각이라도 마음은 저마다 바다 바닥을 훑고 있다, 문어가 올라타기만을 기다리면서. 봉돌과 에기가 낚싯줄을 통해 전해주는 바다 밑 이야기가 손끝을 타고 온다. ‘왔다’라는 감으로 끌어올려도 다 올라오기 전까지 문어인지 다른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씨름하다 낚싯줄이 끊어질 수도 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엔 무엇이 낚싯줄이며 봉돌이고 에기일까. 저 낚싯줄이 세상에서 말하는 연줄이라면 문어는 인연이고 폐어구는 악연일까? 나는 오늘도 끊어진 연줄을 잡고 고패질을 하고 있다. 그리움이라는 이름 아래 하염없이….

박도준(지역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