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KAI 최대주주 수출입은행, 대책반 구성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23:13: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수출입은행이 분식회계 의혹을 받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대주주 자격으로 본격 경영개입을 검토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수은은 경영관리단을 파견하는 등 KAI를 효율적으로 관리·감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이미 김성택 경영기획본부장을 반장으로 재무, 기획, 법무, 구조조정 부문 임직원 10명으로 구성된 KAI 관련 대책반을 꾸렸다. 대책반은 검찰 수사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향후 위험을 예측하고 시나리오별 대비책을 마련한다.

수은은 KAI 구매 체계와 향후 수주에 문제가 있는지도 살핀다. 수은은 하성용 전 사장 사임으로 공석인 KAI 대표이사 선임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대표이사 선임은 이사회 사안이기 때문이다.

수은 관계자는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KAI 상황이 나빠질 수 있어 대책반을 만들어 대주주로서 역할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수은은 KAI 주식 2574만5964주(26.4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지난해 5월과 올해 6월 산업은행으로부터 KAI 주식을 현물출자를 받은 덕분이다. 수은이 대우조선해양 지원으로 재무건전성 악화가 우려되자 산업은행이 우량 평가를 받는 KAI 주식을 넘겨 준 것이었다. 당시 주식 1조1000억원어치를 받으면 수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이 0.8%가량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이후 상황이 돌변했다. KAI가 방산비리 의혹에 분식회계 혐의까지 받게 돼 주가가 곤두박질치고 회사의 사업과 재무현황 불확실성이 커졌다.

KIA 주가 하락은 수은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 6월 말 현물출자를 받을 때 1주당 가격은 6만4100원이었으나 9일 종가 기준으로 3만9500원까지 떨어졌다. 수은은 회계 규정에 따라 원가법이 적용돼 최근 KAI 주가 하락이 바로 손익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KAI 존립에 영향을 미칠 만한 중대한 상황이 벌어지면 결국에는 평가손실을 재무제표에 반영할 수밖에 없다. 검찰이 수사 중인 수천억원대 분식회계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KAI 재무상황이 급격하게 악화할 수 있다. 관련 규정에 따라 KAI 주식이 상장 폐지될 수 있고 채권자들이 일시에 채무상환을 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