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벌집 제거하던 60대 말벌에 쏘여 숨져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22:52: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혼자 집에서 벌집을 제거하려던 60대 남성이 말벌에 쏘여 숨졌다.

지난 9일 오후 7시 45분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한 주택에서 이모(66) 씨가 벌에 쏘였다.

이씨는 벌에 쏘인 후 부인에게 발견돼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씨는 손등과 가슴 등에 집중적으로 벌에 쏘였다.

경찰은 이씨가 집 주변 물탱크에 있는 벌집을 혼자서 제거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벌집을 혼자 함부로 손대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므로 꼭 119에 신고해 안전하게 제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