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에나 청년몰김지원(미디어기자)
김지원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22:44: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 지하상가는 ‘88 꿈나무’였다. 처음 생겼을때는 대도시에나 있을 법한 번듯한 지하상가에 너도나도 발길을 이었지만 20년의 세월이 넘어가면서 그 인기도 시들해져버렸다. 악세서리나 양말짝, 3만9000원 구두가 팔리더니 하나둘 상가가 문을 닫았다. 17년 여름, 지하상가엔 청년상인들이 돌아왔다. ‘88 꿈나무’ 시절 지하상가를 누비던 그 세대가 에나 청년몰의 주인이 되어 돌아왔다. 에나 잘되면 좋겠다. *에나는 진주말로 ‘진짜’라는 의미.



김지원 (미디어기자)

김지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