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기자의시각]중학생들에게 한수 배우자양철우(취재부)
양철우  |  mya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6  22:04: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밀양 세종중학교 학생들이 ‘작은 평화의 소녀상’을 학생회실에 설치했다는 보도(본지 9월 5일 7면)가 나가자 칭찬이 자자하다. 어린 학생들이 스스로 기획하고 십시일반의 모금을 통했다는 것과 그리고 올바른 역사 인식 때문이다.

이 학교 학생회장은 평화의 소녀상에 쓰레기를 버린다든지, 낙서를 하는 사람들에게 “역사를 알고 하는 사람인지 궁금하다”고 일침을 가할 정도로 소신을 가지고 있었다. 대견스러웠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부끄러웠다.

밀양이 어떤 도시인가.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요” 대사 한 한마디로 밀양사람들에게 뜨거운 피와 자부심을 불러 일으킨 의열단장 약산 김원봉 장군을 비롯한 73명의 독립 서훈자를 배출한 곳이다. 그래서 중학생들에게 한 수 배운다는 자세로 한가지 제안한다.

밀양시는 내이동 해천 주변에 항일운동테마거리를 조성 하는 등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맞물려 지난 2009년 4월께 해천복원사업과 연계가 된다며 내일동 중심가에 24.76㎡ 바닥면적(연면적 59.13㎡)에 지상 4층 규모의 높이 11.6m에 이르는 용의 승천을 형상화한 전망대를 만들었다. 이 전망대를 조성하면서 들어간 예산이 보상비 4억7700만원에다 건축비 2억원 등 모두 7억원 가까이 소요됐다.

당시에도 이 전망대는 공무원들의 과잉출성의 결과물이며, 예산 낭비이자 전시행정의 표본 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런 비난을 받으면서도 강행을 했으면 관리 운영이라도 제대로 하든지, 8년이 지난 현재까지 폐쇄한 채 방치하고 있다. 이 전망대를 적당히 손봐서 소녀상을 설치하자. 일제강점기, 해천의 밀양독립투쟁사, 그리고 소녀상. 공무원들이 이야기하는 해천의 연계성 퍼즐이 맞아 떨어진다. 교육적 가치도 기대된다.

 
양철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