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아침논단
[아침논단] 항공MRO 사업 예정대로 추진돼야 한다
이상경(경상대학교 총장)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0  21:48: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항공우주산업(KAI)·경상남도·사천시 컨소시엄이 단독 참여한 항공정비(항공MRO) 사업 입지 최종 결정이 늦어지고 있다. 당초 한국공항공사가 발주한 이 사업의 타당성 용역조사 결과는 8월 말쯤 나올 예정이었으나 60일 늦춰졌다. 검찰이 KAI 방산비리를 수사하는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하여 지역에서는 여러 가지 억측이 나오고 있다. 인천광역시가 경쟁에 참여하는가 하면 사업 신청을 포기하는 듯했던 청주시까지 가세해 결말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경상남도지사 권한대행이 지난 2일 주말도 잊은 채 관계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사업을 유치하기 위한 TF를 구성한 것이나, 이에 앞서 8월 31일 사천시장이 기자회견을 열어 “항공MRO 사업을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은 현재의 긴박한 상황을 대변해 주고 있다. 밥상을 차려 놓고 전기밥솥 밥이 다 되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정전이 된 상황이다.

KAI 방산비리 사태는 많은 국민에게 적지 않은 실망을 안겨 주었다. 무엇보다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사안이어서 이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싸늘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방산비리 수사가 그동안 일관성 있게 추진되어 오던 항공MRO 사업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 된다는 게 중론이다. 우리나라가 항공MRO 사업 입지 선정조차 못하고 있는 사이에 정비가 필요한 항공기들이 필리핀, 싱가포르 등 다른 나라로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또한 KAI가 준비하고 있는 미국 고등훈련기(APT) 교체 사업에 대한 도전도 흔들릴 수 있다.

국내 유일의 항공우주특성화대학원을 설치·운영하고 있는 경상대학교는 항공핵심기술 선도연구센터(ERC)를 유치하여 7년간 210억 원을 투입하여 원천·응용연구 연계가 가능한 고효율·안전 항공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는 항공MRO 사업에 따르는 산업과 직접·간접적으로 관련있는 연구로서 장차 조성될 진주·사천 항공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인 개발과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경상대학교는 항공우주대학을 설립함으로써 진주·사천의 미래성장동력산업인 항공우주산업을 이끌어갈 고급 전문인력을 양성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천시는 항공MRO 사업 유치 사업비 136억 원을 확보해 놓는 등 KAI가 항공MRO 사업자로 지정되면 바로 산업단지계획 수립 및 보상절차를 착수할 수 있도록 행정절차를 완료했다. KAI 방산비리는 항공산업 발전 열기에 찬물을 끼얹은 것임에 분명하지만, 준비된 사천시의 열의와 노력마저 무력화해서는 안될 것이다. 정부와 검찰은 KAI 방산비리 수사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진행하되 KAI 신임사장 임명, 항공MRO 사업 입지 선정 등의 절차는 원칙과 계획에 맞춰 정상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다. 21세기 항공 강국을 위하여 정부-기업-지자체 등이 오랫동안 함께 계획해 온 중대사의 결정을 실기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지역 공약 중에 ‘사천과 진주를 우주항공산업의 메카로 육성하겠다’는 게 들어 있다. 밥솥의 밥은 빨리 전기가 공급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밥상은 다 차려 놓았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