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포스트 김이수’ 협치냐 대치냐 ‘갈림길’정부 겨냥, 野 견제 본격화 전망…“반대만 하는 야당” 역풍 우려도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2  23:46: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회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부결되고 문재인 정부와 야당 사이의 ‘허니문’이 사실상 종료되면서 포스트 김이수 정국의 나아갈 길은 첩첩산중이다.

김 후보자 인준안 부결로 여소야대(與小野大) 의석분포라는 현실이 선명하게 드러난 가운데 문재인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야당의 견제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높다.

당장 12~13일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부터 문제다.

국회 임명동의 표결 대상인 김명수 후보자를 놓고 여야는 개혁 인사냐 코드 인사냐를 놓고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여당은 사법 개혁을 이끌 적임자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야당은 이념적 편향성을 이유로 반대 입장하고 있다.

민주당(120명)과 보수야당(127명)간 이런 대립 구도 때문에 김명수 후보자의 인준 표결도 결국 국민의당(40명)이 캐스팅보트를 쥘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당은 청문회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지만, 김 후보자가 김이수 후보자보다 찬성표가 더 적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런 차원에서 박성진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등의 문제도 관심이다. 이들에 대한 국민의당의 조치 요구가 수용될 경우 김명수 후보자 처리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올 12월 1일로 임기가 끝나는 황찬현 감사원장 후임 임명도 문제다. 국회 표결 대상인 감사원장의 임명을 위해서는 재석 과반(150명) 확보가 필요한데 야당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하다.

여기에다 15일부터 본격화되는 국회 입법심사에서 성과를 내는 것은 더 어렵다는 지적이다. 국회선진화법에서는 재적 의원 5분의 3 이상이 동의해야 법안을 신속 처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권은 정기국회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나 아동수당 문제,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을 비롯한 개혁 입법을 추진한다는 목표지만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으면 진전을 보기 어렵다.

복지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춘 내년도 예산안도 야당의 협조가 없으면 쉽지 않다. 선진화법은 12월 2일 이전까지 예산 처리 시점을 강제하고 있으나 내용 면에서는 야당과 협의가 안되면 여당의 독자 통과가 불가능하다.

이 처럼 포스트 김이수 정국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에서 여권의 대응 전략이 주목된다.

그동안은 보수야당이 반대해도 호남 기반의 국민의당이 도와줄 것이란 기대를 갖고 청문정국과 추경·정부조직법 문제 등을 돌파해왔으나 김이수 후보자 인준안 부결로 이런 전략이 더 유효하지 않다는 점이 확인됐다.

정치권에서는 여권이 야당이 최소한 동의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인사·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말도 나오고, 야당도 정부·여당에 반대만 할 경우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여당과 야당이 김이수 후보자 부결을 계기로 협치 모드로 들어갈지, 강 대 강 대립으로 갈지 주목된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