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부산, 양산·울산·김해축 광역버스 필요”부발연, 광역교통체계 구축 영향분석 효율화 보고서
손인준·일부연합  |  sonij@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22:56: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남권 광역교통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부산과 양산, 울산, 김해축을 중심으로 기존 광역버스와 시내버스를 재정비해 광역급행버스를 도입할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발전연구원은 14일 ‘광역교통체계 구축에 따른 영향분석 및 운영 효율화 방안’ 정책연구 보고서를 내고 광역교통체계 구축 및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보고서를 보면 지구온난화, 인구 및 경제 저성장 영향으로 광역교통에서의 대중교통의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상황에서 부산권 광역교통의 대중교통 분담률은 28.0%에 그치고 있다.

이는 2014년 기준으로 수도권 광역교통의 대중교통 분담률 48.4%와 비교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보고서는 부산권 광역 대중교통 체계의 문제점으로 시설 확충이 미흡하고 광역버스의 통행시간이 승용차보다 최대 2.6배나 많이 걸리는 점을 꼽았다.

보고서를 작성한 이은진 연구위원은 “일반시내버스를 광역교통수단으로 이용하기에는 경유 정류장이 많고 노선이 길어지는 단점이 있다”고 분석하고 “부산과 연결되는 각 도시의 버스 운영방식과 요금체계도 서로 달라 광역 환승할인에 제한적인 점도 광역교통의 대중교통 분담률이 낮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 종합적인 광역교통정책 수립의 근거가 되는 광역버스 관련 도시별 데이터베이스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아 효과적인 정책 수립과 시행에 한계점을 보인다.

이 연구위원은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광역 대중교통 시설을 확충하고 운영방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환승 거리 단축을 목표로 기존 정류장과 터미널을 재배치하고 광역환승센터를 구축해 환승 지점을 확충해야 한다”며 “부산과 양산, 울산, 김해축을 중심으로 기존 광역버스와 시내버스를 재정비해 광역급행버스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부산∼양산, 울산축, 부산∼창원축에 광역 중앙버스전용차로(BRT)를 구축할 필요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울산, 창원 등에 광역환승 할인제를 시행하고 광역버스 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광역교통수단과 시내버스, 지하철 등 다른 대중교통수단을 연계하는 광역통행형 정기승차권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손인준·일부연합

 
손인준·일부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