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하느라 더위도 잊었어요”
“벌초하느라 더위도 잊었어요”
  • 최창민
  • 승인 2017.09.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추석을 앞두고 벌초 시즌을 맞아 야산의 선산과 공원묘지 등 도내 곳곳에는 조상묘지를 정성스럽게 관리하는 벌초객들의 모습이 눈에 크게 띄었다. 이로인해 남해 고속도로와 서부경남 일부도로에는 차량정체 현상을 빚기도 했다. 사진은 하동군 청암면 야산에서 주민들이 벌초를 하는 모습.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