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붓글씨(김영빈)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붓글씨(김영빈)
  • 경남일보
  • 승인 2017.09.21 15: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붓글씨

청학동 서당의 풍월을 오래 들어왔을 테니
지리산이 붓글씨를 쓴 대도 이상할 게 없다
머리 위 하늘에 힘주어 쓴 ‘뫼 산’ 한 글자
제 이름 석 자를 쓸 날도 멀지 않아 보였다
-김영빈

‘뫼 산’ 맞다. 형체를 보아하니 구름을 찍어 마지막 한 획을 정확하게 긋는 찰나다. 국립공원 제1호로 방장산, 두류산, 삼신산이라 불리는 높이 1915m의 지리산에 위치한 청학동. 바로 그곳 서당에서 오랜 세월 풍월을 들은 지리산이 쓴 붓글씨라는 말씀인데, 지리산은 이토록 매 순간 역사의 숨결을 피워 올려 우리에게 푸른 신화를 선사하는 것이다.

위 디카시는 ‘2017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 디카시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작품이다. 18명의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상금은 총 4백만 원. 공모전 시상식은 9월 30일 오후 2시 이병주문학관 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며 심사위원으로는 송찬호 시인과 공광규 시인이 맡았다. 또한 다가오는 9월 30일(오전 10시)에는 ‘개천예술제 디카시백일장’이 진주남강야외무대에서 펼쳐지게 된다.
 
/ 천융희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nnews 2017-09-27 22:57:12
경남일보 입니다. 디카시는 천융희 편집장님의 추천으로 게재합니다.
이와 별도로 포토에세이 칼럼란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진과 간단한 에세이 글(본 홈페이지 포토에세이 메뉴를 참고하세요)을 보내주시면 선별 후 게재 가능합니다.

김혜원 2017-09-27 14:29:56
굉장히 훅! 하고 와 닿는 '디카시' 로군요.
저도 디카시 투고를 하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습니다.
경남거주민이 아니더라도 투고가 가능한지..
경남일보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을 보면서
고요한 '시심' 을 얻곤 합니다. 수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