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아내(윤수천)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1  20:29: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내는 거울 앞에 앉을 때마다

억울하다며 나를 돌아다본다



아무개 집안에 시집 와서 늘은 거라고는

밭고랑 같은 주름살과

하얀 머리카락뿐이라고 한다



아내의 말은 하나도 틀리지 않는다 모두가 올바르다



나는 그럴 때마다 아내를 똑바로 쳐다볼 수가 없다

슬그머니 돌아앉아 신문을 뒤적인다



내 등에는

아내의 눈딱지가

껌처럼 달라붙어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나는 안다

잠시 후면

아내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발딱 일어나

종종걸음으로 집안 구석구석을

환하도록 문지르고 닦아

윤을 반짝반짝 내놓을 것이라는 사실을

--------------------------------------------------

한가위이다. 가까운 사람들이 좀 더 가까워지고 또 좀 멀어져야 일들이 생기는 명절은 아내들의 수고로움이 더하다, 숙명으로 집합된 사람들이 의무적으로 모여서 단순비교 속에서 속앓이를 할 수 있는 시간들은 필수다. 고개 숙인 남자들. 어쩐지 등짝이 가렵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