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코스모스는 축제다
김지원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5  10:24: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코스모스는 축제다



코스모스는 가을에 피는 대표적인 꽃이다. 멕시코 태생의 이 꽃은 가느다란 가지 끝에 여러송이가 갈라져 나와 핀다. 연필심 같은 가지에 아기 손바닥만한 꽃송이가 활짝 피니 가벼운 바람에도 한번 흔들리면 멈출줄 모르고 하늘거린다. 바늘같은 잎도 참 독특하다. 도심에서도 흙길이 곳곳에 남았던 시절에는 코스모스가 길따라 핀 모습이 익숙한 풍경이었다. 지금은 수만, 수천㎡의 코스모스 군락이 아니고서는 어디다 명함도 못내밀 가을축제의 대명사가 됐다.



김지원 미디어기자


김지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