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지역신문발전기금 200억 원 복원해야”지역신문노조協, 지역신문 활성화·개혁 촉구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23:08: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노조협의회와 더불어민주당 김해영·조승래 국회의원이 지역신문 활성화와 개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노조협의회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신문 활성화 함께 개혁을 촉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출범과 함께 분권형 개헌을 천명한 바 있다.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은 시대의 요청이자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지향”이라며 “분권형 개헌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 언론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역 뉴스와 여론을 다루고 지역 공론장 역할을 담당하는 지역신문의 정상화 없이 올바른 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논할 수 없다. 지역신문 활성화와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상 강화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체부와 지역신문발전위원회는 지역신문발전위원회의 위상 강화 및 지원 정책 정상화를 위한 지역신문지원특별법 개정에 나서야 하며 지역신문발전 3개년 지원 계획을 지역신문 상황, 지역언론 종사자 정서와 의견을 반영해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재부는 지역신문지원 정상화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 공약대로 지역신문발전위원회 기금을 200억 원대로 복원하고 문체부와 언론진흥재단의 거수기처럼 위원회의 권한과 책무를 방기하고 있는 5기 지발위 위원은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조승래 국회의원이 함께 했다.

정희성기자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