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석면 피해우려 지역 경남·부산에 60% 밀집김해영 의원 “적극적 피해구제 나서야”
정희성 기자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23:26: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이 부산 다음으로 전국에서 석면피해 밀집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줄어들고 있던 석면 피해자가 전국적으로 다시 늘어나고 있어 전면적인 조사와 함께 구제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부산 연제구)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주요 석면노출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석면피해 우려 지역 847곳 중 48.5%인 411곳이 부산에 밀집해 있고 경남이 93곳으로 1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경남지역이 무려 500곳이 넘어 전국의 60%에 달했다.

부산에 석면피해 우려 지역이 많은 것은 경제성장기에 석면공장이 부산에 밀집했고 수리조선소가 여러 곳에 산재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남에 이어 충남(72곳), 전남(54곳), 경기(50곳), 울산(38곳), 인천(28곳), 경북(25곳), 충북(19곳), 대구(17곳), 전북(15곳), 강원(10곳), 서울(8곳)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노출원 별로는 수리조선소가 540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석면공장(199곳), 석면광산(42곳), 조선소(23곳), 석면유사광산(22곳), 석면가공공장(17곳), 항만하역장(4곳) 순으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1970년대부터 2007년까지 국내에서 건축자재, 자동차부품, 섬유제품 등에 사용된 석면 사용량이 약 200만t으로 이에 따른 석면암(악성중피종) 예상 발병 사례가 향후 30년 간 약 1만20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정희성기자





 
정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