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김해신공항, 前 정부 발표내용 지켜나갈 것”국회 국토교통위 국감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01:55: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해지역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김해신공항 건설에 대한 백지화 투쟁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12일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발표했던 김해 신공항건설을 지켜나겠다”고 말해 현 단계에선 가덕도 이전이나 백지화 등 수정할 용의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김해갑)이 ‘영남권 신공항의 목적과 다른 형태의 공항 건설에 대해 김해에서 반대하며 백지화 투쟁까지 하고 있다’는 질의에 대해 “영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한 현재까지 정부의 입장은 지난해 박근혜 정부가 발표했었던 내용을 지켜나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민 의원은 “김해신공항 건설은 소음의 문제를 해결하고 24시간 운영 가능하고 화물수송도 가능한 공항을 갖춰야 한다”며 “이를 충족할 수 있도록 신중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지난 5월 이후 공군에서 이륙 항공기의 관제 방향을 변경해서 약 5도 북쪽으로, 시내쪽으로 치우쳐 운항되는 횟수가 많고, 항로에 대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편차가 심하게 나는지 일반 시민들은 이해를 못하고 있다”며 “현재 김해공항 연간 수용능력이 15만2000회 정도에도 소음피해가 심각하게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착륙지점은 정확하게 일직선으로 일치가 되고 있는데도 이륙 이후에는 여러 방향으로 틀어 운항을 하다 보니 소음피해가 더 심각하다”며 대책을 요구하자 김 장관은 “문제제기 한 부분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저희가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민 의원은 “김해공항이 신공항으로 확장이 되면 용량이 29만9000회, 연간 약 30만 수준의 이착륙이 이뤄질 수 있다”면서 “그럼에도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의 용역결과를 보면 불과 870가구 정도되는 소음피해를 보게 된다는 용역결과가 나온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경남발전연구원의 용역결과는 김해공항이 확장돼 V자형 활주로를 통해 이착륙 하게 되면 김해 소음피해 인구가 8만6000여 명에 이를 것이라는 결론을 내고 있다. ADPi의 용역결과와 경남발전연구원에서 발표한 결과가 그렇게 차이가 나는지 명확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민 의원은 “활주로를 V자 형으로 공항이 되면 경남 동부권, 양산, 김해 등의 지역에 소음 피해는 심각하다”며 “소음대책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따졌다.

이에 김 장관은 “소음문제와 걱정하는 많은 부분에 대해서는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이므로 함께 검토할 것”이라면서 “경남발전연구원을 기본계획 수립과정에 참여시켜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