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쉬쉬(성은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5  21:42: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알면서 모른 척 지나쳐 본 일이 있다



이웃집 언니가 가게에서 초콜릿을 훔치다가 나와 눈이 마주쳤다

물방울처럼 생긴 눈을 계속 감았다 뜨는데



곧 비가 내릴 것만 같았다



밤이 되면 사람들은 각자의 방에서 장미처럼 환해지다가

하나씩 전원을 내리고 어두워졌다



뾰족한 빗방울이 무서워 두꺼운 이불 속에 숨었다

이웃집 언니는 욕실 타일을 뜯어내 입 속에 하나씩 넣어주었다



깜깜한 바닥을 더듬었지만 균열이 생겼다



누운 자리가 노랗게 번지며

내 말이 축축하게 젖었다

-------------------------------------------------------------

공동정범이 되는 것일까. 법리와 인간관계에서의 고민. 또 관례와 법치 사이에서 오는 난해함. 남의 치부를 알게 되고 감당해야 하는 일들로 간혹 힘들어 할 때가 있다. 결국 세상의 잣대를 현미경으로 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망원경을 동원할 일도 아니기 때문이다. 덮은 이불 밑에서 어둠도 지금 자책으로 균열되고 있다. 쉬 쉬, 참 명쾌한 답이다.(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