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차이 인정하고 간격 좁혀갈 때 발전 가능”[창간특집] 김영기 진주포럼 대표(경상대 명예교수)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5  23:31: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영기(진주포럼 대표·경상대 명예교수)

 

김영기 진주포럼 대표는 이번 창간특집 ‘혁신도시 공공기관·지역사회 설문조사’ 인터뷰에서 진주혁신도시의 발전을 위해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과 지역사회의 차이를 인정하고 서로의 간극을 좁히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를 비롯해 경남도와 진주시, 시민사회가 혁신도시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의무감이 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 추진 배경은.

▲그동안 진주와 서부경남은 타 지역보다 낙후되고 소외돼 도시 발전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10년 전 정부 지역균형발전 정책으로 진주혁신도시가 지정되어 이전공공기관이라는 소중한 국가자원을 받았다. 혁신도시가 지정되고 11개 공공기관들이 이전을 완료하고 기반시설이 완공됐지만 혁신도시가 과연 미래형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현재 세계 많은 도시들이 미래형 도시를 비전으로 삼고 문화·생태·창조 등 각 도시만의 콘셉트로 발전을 꾀하고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번 혁신도시 공공기관 및 지역사회 설문조사는 집단지성을 통해 혁신도시 발전을 위한 공론화의 장을 만들고 새로운 비전 설정의 기초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지방정부인 경남도와 진주시, 시민사회는 공동체적 입장에서 혁신도시를 마음 모아 성공시켜야 하는 의무감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유의미한 점 무엇인가.

▲공통질문에 나타나는 전반적인 경향은 이전공공기관 임직원들이 지방이전에 관해 ‘불편함’은 물론 ‘부정적’으로 느끼고 있다는 점이다. 정부정책 중 지역균형발전 정책은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하필 공공기관 이전정책으로 우리가 삶의 터전을 옮겨야 하나”라는 불만이 내재되어 있다. 반면 지역사회는 지방이전에 대해 ‘기대감’과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의견 차이를 줄이는 노력을 함께 해야 한다. 이전기관과 지역사회 당사자들이 모여 토론하고 의견을 나눠야 한다. 지난 1960년대 마산은 정부로 부터 ‘수출자유지대’를 막대한 혜택을 받았다. 그러나 지금은 그 이점을 다 소진시켜 도시 발전이 멈춘 상태다. 만약 진주혁신도사가 현재와 같이 미래형 도시를 향한 전략과 비전없이 진행된다면 마산처럼 소중한 자원을 도태시킬 수도 있다.

-설문조사 결과에 대한 총평을 해주신다면.

▲기대했던 대로 이전공공기관 임직원과 지역사회 사이에 가치와 인식, 생각의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을 찾아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차이를 인정하고 간극을 줄여 나가는 것이 문제해결의 출발점이 된다. 지방과 중앙정부, 공공기관과 시민사회의 차이를 해소시키면서 창조적 미래형 도시로 만들어 나가는 방안은 함께 모색해야 한다. 정부를 비롯해 지방정부, 공공기관, 시민사회 모두가 주체가 되어 혁신도시를 성공시키지 못하면 11개 공공기관이라는 소중한 자원을 낭비하게 된다. 만약 실패한다면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 모두가 될 것이다.

박성민기자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