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감 만들기 첫 관문 ‘감 따기’
곶감 만들기 첫 관문 ‘감 따기’
  • 안병명
  • 승인 2017.10.1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함양군

17일 곶감 주산지인 함양군 서하면 오현마을 신서성(53)씨가 감나무에 올라 곶감용 감을 따고 있다. 지리산 자락에서 생산되는 함양 곶감은 큰 일교차로 당도가 높고 단단한 육질을 자랑하며 품질이 뛰어나 예로부터 임금님께 진상할 정도로 명성이 높다.


안병명기자·사진제공=함양군



 

곶감용 감 따기8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