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바른정당 딜레마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2  13:11: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바른정당 통합파 대표 격인 김무성 의원이 통합파 의원의 집단탈당 여부가 오는 5일 의원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것이라 했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밤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통합파와 자강파 의원들과 만찬 모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기차가 출발했으니 이게 멈추기 전에는 방법이 없다”했다. 소속 의원 20명 중 자강파와 통합파 의원 규모는 각각 8~9명으로 팽팽한 상황이다.

▶통합파는 탈당 결행시간을 조율 중이고, 자강파는 자강파대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오는 13일 전당대회’를 착착 준비 중이다. 지난 1월 창당할 때 보수 대안정당으로서의 확장성과 개혁성에 대한 믿음성이 컸으나 1년을 채 버티지 못하고 분당이 초읽기 상황에 처해 있다.

▶바른정당의 잔류의지를 밝혀온 자강파 의원들도 뾰족한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바른정당은 그 다음 비전이 불확실하며 게다가 당내 리더십도 진공상태에 있어 답이 보이지 않는다. 통합파 측은 당대당 통합이 이뤄지지 않으면 조만간 8~9명이 단체 탈당, 자유한국당에 입당 방안을 고려중이다.

▶통합파 의원들이 빠져나면 사실상 반 토막, 원내교섭단체 지위도 상실한다. 바른정당은 “사랑에 따르자니 돈이 울고, 돈에 따르자니 사랑이 울고란” 신파극 신세같이 ‘직진도, 후진도, 여의치 않은 딜레마’에 빠져 있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