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치계미(雉鷄米)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6  15:56: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절기와 세시풍속이 그대로 맞아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대략 그 즈음이면 벌이는 행사들이 있다. 입동(立冬)즈음이면 겨우살이에 필요한 곡식을 저정하고 겨울을 잘 지내게 해달라는 고사를 지낸다. 김장 준비로 바빠지고 이 때 담그는 장맛이 최고라 하여 햇콩으로 장 담그기에 바빠진다.

▶자연의 순리이다. 나무와 풀, 곤충이 겨울나기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사람도 겨울준비에 나서는 것이다. 바로 입동즈음이다. 이듬해를 위해 보리파종을 서두르고 나면 비로소 생각나는 것이 있다. 추위를 견디기에는 체력이 달리는 노인들을 잘 모셔서 새 봄을 맞이할 준비이다.

▶그래서 세시풍속에는 입동즈음 치르는 치계미라는 행사가 있다. 꿩과 닭, 그리고 쌀이란 뜻으로 원래는 사또의 반찬값이란 의미의 촌지를 두고 한 말이지만 노인을 공경하는 잔치를 같은 의미로 추계미라 했다. 꿩이나 닭으로 요리를 하고 햅쌀로 밥을 지어 노인들을 공경하는 잔치를 이즈음에 벌인 것이다.

▶오늘이 입동(立冬)이다. 치계미(雉鷄米)는 없을지라도 주변의 노인시설을 돌아보며 겨울나기를 점검해 볼 때이다. 특히 독거노인이나 소외계층의 겨울은 긴 고난의 연속이다. 풍요속의 소외는 더욱 견디기 힘들다. 치계미를 하는 심정으로 소외계층을 돌보는 인보정신은 우리의 미풍양속이다. 입동즈음에는 치계미정신이 필요하다.
 
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