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해외관광 에티켓, 5점 만점에 2.75점
한국인 해외관광 에티켓, 5점 만점에 2.75점
  • 연합뉴스
  • 승인 2017.11.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 예절 우수하다’ 답변 17% 불과
공공장소 소란·성매매 업소 출입 ‘최악’
한국인의 해외관광이 늘어나고 있지만 해외여행 에티켓은 아직 많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여행지에서 한국인의 가장 부끄러운 행동은 공공장소 소란이었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올해 1∼9월 해외여행을 다녀온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해외여행 때 우리나라 국민의 에티켓 수준을 5점 만점 척도로 조사한 결과는 평균 2.75점으로 ‘보통 이하’ 수준이었다.

응답자의 17.6%만이 ‘에티켓이 우수하다’고 대답했다. ‘에티켓이 부족하다’는 답변은 37.4%에 이르렀다.

해외에서 우리나라 국민의 부끄러운 행동 1위는 ‘공공장소에서 시끄러움’이 19.2%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유흥업소 출입·성매매’(14.9%), ‘현지 에티켓·매너를 인지하지 못함’(13.7%), ‘개발도상국 여행 때 현지인에게 거만한 태도를 보임’(13.4%) 등이 차지했다.

또 ‘뷔페 음식 또는 호텔비품을 가져감’(5.9%), ‘차량탑승 등 차례를 지키지 않는 행동’(5.3%), ‘현지인 또는 현지 문화 비하’(5.1%). ‘현지숙소나 음식점에서 특유 냄새가 있는 김치 등 한국 음식 섭취’(4.3%) 등도 부끄러운 행동으로 꼽혔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한국 관광객들의 해외여행 에티켓이 이전보다 좋아졌지만, 아직도 민망한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며 “여행 예절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