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김해 가야테마파크 민간시설 베끼기 논란가야랜드 "상생 하자더니…거의 같은 시설 운영"
박준언  |  j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22:58: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해시 산하기관에서 운영 중인 ‘김해 가야테마파크’가 민간놀이 시설인 ‘김해 가야랜드’의 일부 놀이시설을 베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진입로와 입구를 마주하고 있는 두 시설은 지난해 관광객 유치와 공동 홍보를 골자를 하는 ‘상생발전 협약’을 맺은 상태여서 가야랜드 주장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가야테마파크는 시민들의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14일 가야랜드 관계자는 “우리 시설에서 운영 중인 동물원을 비롯해 몇 가지 시설들이 가야테마파크에서도 똑같이 운영되고 있는 사실을 최근 확인했다. 두 곳을 실제로 비교해보면 거의 같은 시설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가야랜드 측이 문제를 제기한 시설은 동물원, 어린이용 로드기차, 풍차 등이다. 현장을 확인해 본 결과 비슷한 기구들이 가야테마파크에도 설치돼 있었다.

‘동물원’은 가야랜드가 지난해 4월·가야테마파크는 올해 10월, ‘로드기차’는 가야랜드가 지난해 4월·가야테마파크는 올해 7월, ‘풍차’는 가야랜드가 올해 3월·가야테마파크는 올해 7월 각각 설치했다.

가야랜드 관계자는 “지난 2014년 김해시를 상대로 재개장을 위한 사업설명회 때 캠핑장 운영계획도 밝혔는데, 2015년 문을 연 가야테마파크 내에 자동차 캠핑장이 먼저 들어서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가야테마파크 관계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어린이용 시설 몇 가지를 설치한 것은 테마파크를 찾는 어린이들에게 편의 제공 차원에서 만든 것이며, 이런 시설들은 수익과는 별다른 관계가 없는 것들”이라고 해명했다.

두 시설은 지난해 5월 상생협약을 맺으면서 가야테마파크는 ‘역사테마’로, 가야랜드는 어린이 ’놀이테마’로 구분해 서로 상생하기로 조인했다.

이런 가운데 가야테마파크에 입점한 일부 상인들은 지난 2015년 김해시가 가야테마파크 내 입점 상인을 모집하면서 허위·과장 광고를 해 막대한 손해를 봤다며 변호사를 선임해 민·형사 소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언기자



가야랜드-기차
가야랜드에 설치된 어린이용 ‘로드기차’ 놀이시설

   
▲ 가야테마파크에 설치된 어린이용 ‘기차’
박준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