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폐암으로 인한 고통, 여성이 더 심하다"폐암학회, 환자 386명 설문조사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1  23:03: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폐암은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우울·두려움·슬픔·걱정과 같은 정신적 고통과 신체적 고통에 더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폐암학회는 지난 9월 전국 7개 대학병원에서 폐암 환자 386명(남성 270명·여성 1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폐암 환자의 디스트레스’ 설문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디스트레스는 암 환자가 겪는 정신적·신체적 고통을 포괄하는 용어로 암 환자 삶의 질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먼저 폐암학회는 폐암 환자의 디스트레스를 10점 척도로 조사했다. 그 결과, 의료진 상담이 필요할 정도(4점 이상)로 정신적 고통을 느끼고 있는 사람이 54.4%였다.

 

4점 이상의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비율을 성별로 보면 여성(56.1%)이 남성(53.6%)보다 더 높았다.

세부 분석에서도 비슷한 동향이 관찰됐다. 우울감(여성 37.1%·남성 24.4%), 두려움(여성 45.7%·남성 27.8%), 슬픔(여성 37.1%·남성 23.7%), 걱정(여성 61.2%·남성 49.8%) 등 정서와 관련한 모든 항목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신체적 고통의 경우 소화불량(여성 39.7%·남성 21.9%), 코 건조 및 코막힘(여성 28.1%·남성 13.7%), 피부 건조 및 가려움(여성 37.1%·남성 26.3%), 손발 저림(여성 40.5%·남성 28.1%) 등으로 대부분 여성이 더 큰 고통을 호소했지만, 성생활(여성 2.6%·남성 9.6%)에 대한 디스트레스는 남성이 더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류정선 폐암학회 홍보위원장(인하대병원)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폐암 환자 2명 중 1명 이상이 심각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특히 여성 환자가 더 큰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의료진과 주변인들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경도 이상의 불안감 또는 우울증을 가진 폐암 환자 중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겠다는 뜻을 밝힌 사람은 고작 33%에 불과했다.

안희경 폐암학회 홍보위원(가천대길병원)은 “사회적 인식 때문에 폐암 환자 대부분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피하는 경향이 있다”며 “폐암으로 인한 신체적 고통뿐 아니라 정신적 고통까지 치유해 삶의 질을 개선하려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적극적으로 받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폐암학회는 오는 24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여성 폐암, 당당하게 이겨내자’를 주제로 폐암의 날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계영 폐암학회 이사장(건국대병원)은 “‘폐암’이라고 하면 흔히 흡연을 연상하지만, 최근에는 가족력·미세먼지 등 다른 요인으로 비흡연자에게서도 폐암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며 “폐암 환자의 말 못 할 고통을 함께 나누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898125
폐암은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우울·두려움·슬픔·걱정과 같은 정신적 고통과 신체적 고통에 더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폐암학회는 지난 9월 전국 7개 대학병원에서 폐암 환자 386명(남성 270명·여성 1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폐암 환자의 디스트레스’ 설문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미지는 연출된 것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