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서 1억년 전 공룡 발바닥 피부화석 발견
함안서 1억년 전 공룡 발바닥 피부화석 발견
  • 정희성
  • 승인 2017.12.0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름 50㎝ 최대 규모…부경대 연구팀, 네이처 자매지에 소개
함안에서 1억년 전 용각류 공룡의 발바닥 피부화석이 발견됐다.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백인성 교수팀은 함안 군북 지역의 전기 백악기 퇴적층(함안층)을 조사하던 중 공사현장에서 수습된 암석에서 발바닥 피부인상 화석을 발견했다고 4일 밝혔다.

발견된 발바닥 피부 화석은 지금까지 세계에서 보고된 용각류 공룡 발바닥 피부 화석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1억년 전 백악기의 공룡 생태를 알 수 있는 소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화석은 지름이 50㎝ 이상 크기다. 발자국 안에 폭 6∼19㎜의 육각형 요철 피부조직이 마치 벌집 같은 무늬를 지니고 있다. 이 무늬는 코끼리의 발바닥과 비슷하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수많은 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지만 발자국 안의 피부 자국이 보존된 경우는 매우 드문 현상으로 알려졌다. 건조한 기후 조건에서 모래 위를 덮고 있는 얇은 두께의 진흙, 그것도 미생물이 서식하는 진흙 위를 공룡이 느리게 걸어가야 발바닥의 피부가 찍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발바닥 전반에 다각상 조직이 있는 것은 지표면과의 마찰력을 높여 펄이나 진흙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걸을 수 있도록 피부조직이 발달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백악기를 포함한 중생대 후반에 공룡들의 발바닥에 다각상 요철의 피부조직이 발달한 것은 공룡들의 서식지가 숲에서 호수 등이 발달한 평원으로 확장된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짐작된다.

한국연구재단 이공학개인기초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된 백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지에 실렸다.

여선동기자

 
함안군에서 발견된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이를 확대한 다각상 요철의 발바닥 피부조직 모습. /사진제공=사이언티픽 리포츠·연합뉴스)

 
AKR20171204032300051_01_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