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한국당 원내대표, 보수혁신 계기돼야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5  15:38: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이주영·조경태·한선교 의원 등 ‘제3지대 후보’들이 전격 회동 단일화에 합의했다. 경선은 친홍(친 홍준표)계와 친박계 간 2파전으로 흘러가던 원내대표 경선이 3파전으로 재편, 예측불허가 되면서 경선의 대결구도가 급변하고 있다.

▶한국당의 원내 대표 경선에 많은 보수우파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새 원내 대표는 내년 지방선거 필승을 가져올 중요한 자리다. 한국당에 등을 돌린 보수지지층을 다시 견인하려면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어느 세력이 승리를 차지하느냐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원내대표 경선은 당의 진로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홍준표 대표의 거취와도 연관되어 있다. 아직 누가 당선될지는 미지수지만 최대 보수정당이자 제1야당의 원내 사령탑의 존재감에 따라 대여 투쟁의 방향까지도 달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결과에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친박계, 제3지대가 얼마나 결집 하느냐가 판을 가를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2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에 취임 후 7차례의 원내대표 경선에서 친박계 후보가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이번은 다르다는 말도 나온다. 현재 뚜렷한 계파 색채를 지니지 않은 중립성향의 의원들이 70∼8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 하나 대표경선을 통해 보수혁신의 계기돼야 한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