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50대 고혈압·당뇨 환자, 전립선암 발생률 높다대한비뇨기과학회·비뇨기종양학회
올해 20세 이상 남성 현황 분석 결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03:40: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50대부터 급증하는 전립선암은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환자가 더 신경 써서 예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비뇨기과학회·비뇨기종양학회는 ‘2017 한국인 전립선암 발생 현황’(2017 KOREAN PROSTATE CANCER FACT SHEET)을 5일 발표했다. 이번 자료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20세 이상 성인 남성 데이터를 토대로 분석됐다.

학회 측에 따르면 고혈압 환자는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전립선암 발생률이 1.45배 더 높았다.

또 당뇨병 환자는 1.29배, 이상지질혈증 환자는 1.4배 더 전립선암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아직 만성질환과 전립선암의 상관관계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환자는 전립선암에 대해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는 게 학회 측 설명이다.

전립선암은 40세 이하 남성에서는 드물다가 50세 이상에서 발생하기 시작해 60세 이후 급격히 늘어난다. 조기 발견을 위해 전립선암 정기검진을 50세 이전부터 받는 게 바람직하다.

조진선 비뇨기종양학회 회장(한림대성심병원)은 “연령·동반질환 등 본인이 전립선암 고위험군에 해당하면 조기 검진을 통해 이른 시일 내 암 발병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전립선암을 예방하려면 체중을 잘 관리하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는 등 식생활 개선을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신민성
저도 늙어서 조심해야 겠네요 이 기사 덕분에 알았습니다.김시합니다.
(2017-12-10 13:30:51)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