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소음핵폭탄 김해신공항 백지화 하라”김해지역 청년단체 소음대책 요구
박준언  |  j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02:56: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또 다시 터져 나왔다. 시민과 정치권에 이어 이번에는 김해지역 젊은층이 나섰다.

김해시청년연합회·특우회는 5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를 찾아 “소음대책과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았고, 김해시민의 의사도 반영되지 않은 김해신공항 건설은 전면 백지화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해공항 확장 발표는 김해시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도 있었지만, 지난해 6월 정부의 세부적인 계획안에 우리시민은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며 “정부 계획대로면 신 활주로 방향은 김해중심 지역인 부원동과 내외동을 정중앙으로 관통하게 돼 시민들은 소음핵폭탄이라는 대재앙에 직면하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시위와 집회 때도 주간 소음기준인 60웨클(75db)을 초과하면 법적 제재를 받는데 공항이 확장되면 김해시민 8만 6000여명이 70웨클의 항공기 소음에 노출된다”고 주장했다.

김해시청년연합회·특우회는 “소음대책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김해신공항 건립은 원천무효이고 전면 백지화해야 함이 마땅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국토부와 김해시, 김해신공항건설반대대책위, 시민 대표 등은 지난 8월, 9월, 11월 3차례에 걸쳐 ‘김해신공항 주민간담회’를 열었지만 국토부가 소음대책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자 모두 파행으로 끝났다.

오는 2026년 개항 계획인 김해신공항은 현재 활주 2본(2800m.3200m)에 추가로 3200m 활주로와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신공항이 개항하면 항공기 운항횟수가 현재의 두 배인 연간 30만회에 달하게 돼 김해지역은 엄청난 소음타격을 받게 된다.경남발전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김해신공항 건설로 김해 6개 지역이 추가로 항공기 소음영향권에 포함되고 세대수는 3만 3000세대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해 김해신공항 건설을 책임지고 있는 국토부는 현재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인 만큼 내년에 결과가 나오면 소음에 대한 대책을 세우겠다고 입장이다.

박준언기자

 
김해청년연합 기자회견
김해시청년연합회·특우회 회원들이 5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준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