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신태용호 내년 1월 '중동 전훈' 추진내주 베이스캠프 확정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22:43: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내년 1월 하순 2주 일정으로 해외 전지훈련을 추진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6일 “내년 1월 동계 전지훈련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국내는 날씨가 추워 아랍에미리트(UAE)를 비롯한 중동지역을 1순위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으며, 전훈 기간 평가전 상대도 섭외 중”이라고 전했다.

내년 1월에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데이가 없다.

이 때문에 신태용호는 시즌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스완지시티), 황희찬(잘츠부르크), 권창훈(디종),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 유럽파는 대표팀에 부를 수 없다. 대신 국내 K리거와 소집 가능한 일본 J리거,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을 중심으로 수비 조직력을 높이는 데 치중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지난 2일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같은 F조에 묶였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 스웨덴을 가상한 ‘유럽팀’을 평가전 상대로 섭외해줄 것을 협회에 요청해 놓은 상태다.

한국과 같은 조에 편성된 스웨덴도 내년 1월 UAE 아부다비에서 동계 전훈을 진행하며, 같은 곳에서 1월 7일 에스토니아, 11일 덴마크와 차례로 친선경기를 벌일 예정이다.

내년 3월에는 19일부터 27일까지 FIFA A매치 데이여서 손흥민을 포함한 해외파 전원을 대표팀에 소집할 수 있다.

3월 평가전을 국내 또는 해외에서 할지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평가전 상대에 따라 경기 장소가 조정될 전망이다.

신태용호가 월드컵 16강 진출의 전초기지로 사용할 베이스캠프는 내주 중에 확정된다.

월드컵 조 추첨식 참석 후 한국이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를 경기장을 직접 둘러본 김남일 코치는 이날 일본으로 이동한 대표팀에 합류했다.

김남일 코치는 신 감독에게 경기장 답사 결과와 베이스캠프 후보지에 대해 보고하고, 협회는 신 감독의 의견을 들은 뒤 내부 논의를 거쳐 베이스캠프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신태용호의 베이스캠프 후보지로 교통 접근성 강점을 가진 모스크바와 훈련 여건이 좋은 상트페테르부르크가 거론되는 가운데 신 감독이 지난 10월 유럽 원정 평가전 직후 직접 답사를 다녀온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조별리그 상대국인 멕시코는 모스크바 인근의 노보고르스크에 있는 디나모 모스크바 클럽에 베이스캠프를 차릴 예정이며, 스웨덴은 러시아 남서부 흑해 연안 휴양 도시인 겔렌지크를 베이스캠프로 낙점했다.

한편, 한국은 내년 6월 18일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스웨덴과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이고, 24일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차례로 맞붙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