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찬바람 불어야 제맛…대구가 돌아왔다
김종환 기자  |  hw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21:35: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겨울 생선의 대명사격인 대구(大口)가 남해안으로 돌아왔다.

창원시, 거제시로 둘러싸인 진해만에는 12월에 접어들면서 대구 잡이가 본격화됐다.

6일 오전 대구 집산지인 거제시 장목면 거제수협 외포공판장에는 갓 잡혀 살아 움직일 정도로 싱싱한 대구 백여마리가 경매에 올랐다.

길이 40∼50㎝짜리 대구 1마리가 평균 4만4000원 가량에 팔렸다.

찬물을 좋아하는 대구는 회귀성 어종이다. 러시아 캄차카 반도 등 북태평양쪽에 살다 겨울이면 알을 낳으러 진해만으로 내려온다.

매년 11월 말부터 이듬해 3월까지 진해만 일대에는 대구 어장이 형성된다.

비린내가 거의 없는 대구는 탕으로 끓여 먹거나 회는 물론 떡국에도 넣는다. 바닷바람에 말려 포(脯)로 먹기도 한다. 알과 내장으로는 젓갈을 담아 먹는 등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

대구잡이가 시작되면서 거제시는 오는 16·17일 외포항에서 수산물 축제를 연다.

김종환기자

 
대구 입니다
찬바람이 불면서 겨울생선 대구조업이 남해안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6일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거제수협 외포공판장에서 갓 잡아올린 대구 경매가 한창이다. /사진=연합뉴스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