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창원광장 뒤덮은 펼침막 한 달 만에 철거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21:34: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시는 6일 창원광장에서 장기간 집회를 이어온 보수성향 단체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나라사랑태극기연합’과 협의해 광장에 설치된 펼침막을 철거했다. 이로써 공공장소를 장기간 점거하며 시민 불편을 야기한다고 논란이 된 창원광장 펼침막이 약 한 달 만에 철거됐다. 하지만 월드컵 축구 응원, 대규모 촛불집회에 이어 특정 보수단체가 창원광장을 장기간 점거하고 특정이념이 담긴 펼침막을 대거 내걸면서 창원광장을 어느 범위까지 일반에 개방해야 될지 새로운 과제를 남겼다.

창원시 관계자는 “현수막을 철거해달라는 시민 민원이 많아 집회 주최측인 태극기연합과 협의, 이곳에 설치된 펼침막 30여개 중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는 4개를 제외하고 모두 철거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꾸준히 주최측에 현수막 철거를 요청했으며,이번에 주최측과 협의가 돼 일부만 남기고 모두 없앴다”며 “그 밖에 무대나 태극기 등은 정식 집회 신고를 거쳐 합법적으로 들어선 설치물이라 존치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태극기연합측이 집회에 필요한 최소한의 도구라며 현수막 4개는 남겨 달라고 요청해 이는 제외됐다. 또한 대형 태극기와 성조기, 집회 무대도 그대로 남아있어 협상의 산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태극기연합은 10월 21일부터 이곳에서 ‘박근혜 대통령 무죄 판결’을 요구하며 약 한 달 동안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들은 ‘국민을 개돼지로 만든 민주노총 언론노조 몰아내자’ 등 민주노총과 전교조 등을 비방하는 내용의 펼침막 30여개도 함께 설치해 논란이 됐다. 이에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자신들을 부당하게 모욕했다며 이들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공익을 위한 공간을 장기간 점거하는 행위는 법률에 보장된 권리를 과도하게 악용하는 것”이라며 광장을 다시 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정치·사회적 논란과 별개로 시는 그간 합법적인 집회신고를 하고 걸어둔 현수막을 손댈 수 없다며 강제철거는 힘들다는 입장이었지만 부정적인 여론이 빗발치자 철거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태극기연합은 집회신고를 하고 이달 말까지 창원광장에서 관련 집회를 이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