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독자투고]겨울철 전기매트, 작은 습관으로 화재 예방하자
신성철(창녕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9:24: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겨울철 한파가 맹위를 떨치는 요즘 난방을 위해 전기매트를 사용하는 빈도가 급격히 증가함과 동시에 전국적으로 주택화재 또한 많이 발생하고 있다.

다른 유형의 화재도 그렇지만 주택화재의 원인은 대부분 사소한 부주의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전기매트를 주택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조금만 부주의 하면 바로 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전기매트의 화재원인을 살펴보면 방 바닥에 놓고 사용하는 특성상 외부충격에 의한 조절기 회로의 고장이나 제품하자, 본체와 전원을 연결하는 커넥터의 접촉불량, 보관 및 사용상 부주의, 제품 노후화 등 다양했다.

이러한 전기매트에 의한 안전사고 및 화재를 예방하기 위한 주의사항으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전기매트의 조절기에서 발화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조절기를 발로 밟거나 충격을 주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

둘째, 전기매트에서 발생한 열이 축적되면서 전기장판의 내부온도가 과열돼 화재를 초래할 위험이 있으므로 전기매트 위에 두꺼운 이불이나 요를 깔아 놓고 사용하지 않아야한다.

셋째, 라텍스는 열에 약하고 인화성이 높아 전기매트와 함께 사용할 경우 화재의 위험성이 매우 높으므로 전기매트를 ‘라텍스’재질의 침대 매트리스와 함께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넷째, 매트를 장기간 접어서 보관할 경우 매트 내부의 열선이 꺾이면서 감전이나 화재의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제품보관 시 매트를 완전히 접어서 보관하지 않아야 한다.

위에서 열거한 주의 사항만 명심한다면 올 겨울 전기매트에 의한 화재 사고 없이 편안하고 안전한 겨울을 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신성철(창녕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창녕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신성철
신성철(창녕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신민성
정말 전기매트를 사용하는 꿀팁이네요 꿀팁 잘 사용하겠습니다.
(2017-12-10 13:37:4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