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버려야 할 ‘남 탓 문화’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1  16:44: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담에 ‘잘 되면 내 탓, 못 되면 조상 탓’이란 것이 있다. 무언가를 달성하면 그 성공요소는 자기 자신에게서 찾으면서, 실패하면 그 이유를 남에게서 찾으려는 것을 꼬집는 속담이다. 원래 ‘탓’이란 말은 핑계, 원망, 책임 전가의 뜻이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인간이 철이 들수록 ‘남탓’은 줄게 되고 ‘자신 탓’을 하게 마련인데 철이 없다 보니 ‘조상 탓’까지 한다. ‘내 탓이요, 내 큰 탓이요’라는 교육이 더 바람직한 자녀 사랑 실천의 한 방안일 것이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누구든지 자기방어를 위해 ‘남의 탓’을 한다고 한다. 하나 ‘남 탓’을 잘 하는 사람은 성공확률이 낮고, 늘 불안감에 휩싸인다.

▶흔히 ‘뿌린 대로 거둔다’는 말 같이 요즘 전직고위직들이 줄줄이 감옥에 가고 있다. 인과응보(因果應報)다. ‘좋은 일에는 좋은 결과가, 나쁜 일에는 나쁜 결과가 따른다’는 것 같이 되고 있다. 본인들은 억울하다고 하지만, 자신이 지은 죄만큼 벌을 받는 것이 사필귀정(事必歸正:무슨 일이든 결국 옳은 이치대로 돌아간다)이다.

▶어느 정부나 정책을 추진하다 보면 잘못되는 일도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잘못이 있으면 사안별로 바로잡으면 된다. 이 과정에서 명백한 고의와 불법이 있어 벌을 받아야 할 사람이 있으면 벌을 주면 된다. 자기가 하는 일은 무조건 옳고 정의롭다고 강변하는 ‘남 탓하는 문화’는 버려야 한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