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과 어린이집 불평등 개선해야 한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불평등 개선해야 한다
  • 손인준
  • 승인 2017.12.12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인준기자
만 3∼5세 미취학 아동을 위한 누리과정 어린이집 보육정책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학부모들은 어린이집은 보육시설, 유치원은 교육시설로 인식해 유치원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바람에 양산이 물금 신도시 인구증가로 인한 미취학 아동 유치원 수용에 어려움을 겪고있다.

이 지역은 최근 유치원당 20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양산시와 교육청은 최근 긴급 처방을 내놨다.

골자는 시는 신도시 보육난을 해소를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과 의무시설 어린이집 14곳 신설이다.

또한 시 교육청은 신도시에 유치원 4곳(33학급, 784명)을 추가로 건립하기로 했다.

특히 양산시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중 어디를 이용하든 균등한 교육기회를 보장하는 공통의 보육, 교육과정을 운영하도록 시가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우선 학부모들이 어린이집에 부담하는 누리과정 비용(4만5000원∼7만원) 중 50%를 내년부터 지원하고 하반기에는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그리고 누리과정 보육료 부모부담금 9억900만원을 시비로 편성했다.

문제는 학부모들의 인식전환이다.

현재 신도시 내에는 유치원 12곳(2300명 수용)과 어린이집 130곳(3612명 수용)에서 누리과정 대상 아동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다.

그런데도 유치원 신설 등은 미봉책에 불과할 뿐이다.

정부가 나서서 서둘러 불평등한 점을 개선해 학부모들을 수용해야 한다.

언제까지나 이대로 둘 수는 없다.

보육과 교육이라는 보육정책을 놓고는 학부모들의 인식이 바뀔 수 없는 만큼 정부가 나서서 하루빨리 개선해 나가길 기대해 본다.

손인준기자·취재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