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함안곶감 축제여선동기자
여선동  |  sundo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3  20:23: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여선동기자
함안곶감 축제 개최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 다만 AI 발생 추이를 지켜보고 그 여파에 따라 축제를 개최하든지 아니면 직판행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는 담당부서관계자의 말이다.

함안군이 곶감축제 계획을 한 달여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겨울철 AI발생에 따라 축제 개최여부에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확산조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1월 곶감축제도 AI 이동확산과 차단을 위해 군은 축제를 전격 취소했다. 이에 따라 군은 내년 1월 중순 곶감축제 계획에 대해서도 AI발생의 추이를 주시하면서 생산자와 축제위원회, 경남도의 의견을 종합해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함안곶감은 10월 말부터 감을 수확 선별 작업에 들어가 날씨가 쌀쌀해지는 11월에는 본격적인 감 깎기와 건조 작업이 이루어지고 건조를 마친 곶감은 12월 말부터 출하를 시작한다. 명품 함안곶감은 햇볕이 잘 들고 통풍이 잘되는 해발 770m의 여항산 청정자연에서 생산한 곶감으로 조선 숙종 때부터 궁중 진상품으로 올려질 만큼 맛과 품질이 뛰어나며 안개가 잘 끼지 않아 곶감 건조에 적합한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군은 지난해 제5회 ‘명품함안곶감축제’를 양일간 함주공원 내 함안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축제에는 곶감모양내기, 감 염색 등 체험행사와 가족 노래자랑· 감껍질 빨리 깎기· 꽃꽂이대회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됐다.

또한, 곶감줄 컷팅·다함께 곶감말이떡 만들기·아무나 노래방 등의 부대행사와 곶감경매, 깜짝세일 등 특판 행사도 함께해 축제에 유익한 시간을 선사해 관광객들로 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곶감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겨울철 간식과 다가오는 설 명절 선물을 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하지만 축제 개최에 대해서는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화를 키우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검토와 협의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여선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박정구
평창올림픽개최를 앞둔 상황에서 자칫 AI가 확산되면 엄청난 재앙이 발생할 것으로 판단되므로
지방정부에서는 관계자 눈치 등으로 명확한 판단을 내놓지 못하고 있으므로
중앙정부차원에서 전국 자치단체의 행사 및 축제에 대해서 취소 또는 추진으로 명확한 판단을 내려주는게 좋을듯 합니다 (자제하라 등 무책임한 행정이 축제추진위원회에서는 막대한 예산낭비가 초래됨)

(2017-12-16 15:19:1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