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학술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연구방향 모색 학술대회
원경복  |  011871627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17  22:56: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산청군 시천면 소재 한국선비문화연구원(원장 최구식)은 ‘장기 연구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지난 15일과 16일 양일 간 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의 설립목적인 ‘실천적 선비정신의 연구와 선양’을 구현하기 위한 장기적 연구 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 6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경상남도의 정책과제를 받아 주최한 ‘남명사상의 위상 및 세계화’ 학술세미나에 이어 그 구체적 실천 방안을 강구해 보는 자리이기도 했다.

또한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장기 발전을 위해 지원하는 허기도 산청군수 등 지자체의 관심 속에 열리게 돼 장기적 관점에서 다양한 의견들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학술세미나 본행사는 박병련 교수(한국학중앙연구원, 남명학연구원장)가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의 장기 연구 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이후 중견 · 신진 연구원들이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김경수 박사(한국선비문화연구원)는 ‘남명 사상과 청렴, 그리고 김영란법’이라는 주제로, 홍영기 교수(진주교대)는 ‘인성교육 프로그램 구안과 적용’이라는 주제로 ‘청렴’과 ‘인성’의 측면에서 선비 정신의 연구 · 교육 전망을 제시했다.

류인태 박사(한국학중앙연구원)는 ‘덕천원생록과 시맨틱웹 DB연구’라는 주제로, 구진성 박사(한국선비문화연구원)는 ‘선비들의 현실 인식과 대응의 명분’이라는 주제로 선비 집단의 구체적 동향을 고문헌을 활용해 제시했다.

주제발표가 끝난 뒤에는 이상필 교수(경상대 남명학연구소 소장)의 진행으로 종합토론 시간이 마련됐는데, 손병욱 교수(경상대), 김낙진 교수(진주교대) 등 남명학 및 선비 정신을 꾸준히 연구해 온 중견 학자들이 참여했다.

최구식 한국선비문화연구원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연구원에서 시행할 연구 · 교육 사업에 올바른 지침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남명 사상을 계승 ? 전파하기 위해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는 연구원과 유관 단체, 지역 유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남명의 사상과 정신은 해가 갈수록 중요한 시대정신으로 각광받고 있어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이 경상남도의 정신문화를 창달하는 데 더욱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원경복기자
연례 학술대회
한국선비문화원 연례 학술대회 허기도산청군수 인사말







 

원경복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