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그림자
[비주얼창] 그림자
  • 경남일보
  • 승인 2017.12.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자


[비주얼창] 그림자


한 겨울을 맞은 어느 카페 마당이 적적해 보인다. 짝 맞춘 의자와 테이블이 카페족을 기다리는데 공 들인 마루 위로 온종일 햇빛만 드나든다. 길게 드리운 겨울 햇빛을 따라 맴도는 그림자만 도란도란 정겨워 보이는 텅 빈 오후의 티타임.

김지원 미디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