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불 때던 시절이 그립습니다’
‘군불 때던 시절이 그립습니다’
  • 이용구 기자
  • 승인 2017.12.2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가 몰아치는 20일 거창군 고제면 봉산리의 한 주민이 장작에서 뿜어져 나오는 매캐한 연기 속에서 아궁이에 군불을 지피고 있다. 주민은 ‘탁, 탁, 탁’ 장작나무에 불꽃이 튀는 소리에 기분이 좋아진다고 했다. 이용구기자·사진제공=거창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