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제2막 인생 (이정홍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6  23:15: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간절히 바람 포개 쌓은 탑에 들꽃 핀다

뼈마디 울컥울컥 관절통에 주저앉아도

연극은 끝나지 않고 목청도 쉬지않았다



기운 잔 아내 잔소리 섬초롱 요령을 달고

은륜의 바퀴살로 샛강 달빛 휘청 밟으며

마지막 명언 한마디 그 별빛을 찾고 있다



비틀된 녹슨 바큇살도 살아온 훈장이다

뒷꿈치 굳은살을 먼지처럼 털어내고

한 번 더 강을 거슬러 페달을 밟아본다.

-----------------------------

들판에 탑을 쌓는 일이다. 아귀를 맞춰가며 무너지지 않는 탑을 쌓는 일이다. 모서리 마다 생피를 흘리고 관절이 아리고 등짝이 휘어지는 노동의 한 생. 한때의 비바람도 들 짐승의 포효도 이겨 낸 여정들이 이제 들꽃으로 남아야 한다. 책상 위의 명패가 바뀌고, 가야 할 사람과 남아야 할 사람이 분명한 12월은 잔인하다. 제2막을 준비하는 모두에게 드리고 싶은 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