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시단]제2막 인생 (이정홍 시인)
[경일시단]제2막 인생 (이정홍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17.12.2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절히 바람 포개 쌓은 탑에 들꽃 핀다

뼈마디 울컥울컥 관절통에 주저앉아도

연극은 끝나지 않고 목청도 쉬지않았다



기운 잔 아내 잔소리 섬초롱 요령을 달고

은륜의 바퀴살로 샛강 달빛 휘청 밟으며

마지막 명언 한마디 그 별빛을 찾고 있다



비틀된 녹슨 바큇살도 살아온 훈장이다

뒷꿈치 굳은살을 먼지처럼 털어내고

한 번 더 강을 거슬러 페달을 밟아본다.

-----------------------------

들판에 탑을 쌓는 일이다. 아귀를 맞춰가며 무너지지 않는 탑을 쌓는 일이다. 모서리 마다 생피를 흘리고 관절이 아리고 등짝이 휘어지는 노동의 한 생. 한때의 비바람도 들 짐승의 포효도 이겨 낸 여정들이 이제 들꽃으로 남아야 한다. 책상 위의 명패가 바뀌고, 가야 할 사람과 남아야 할 사람이 분명한 12월은 잔인하다. 제2막을 준비하는 모두에게 드리고 싶은 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